• 카지노사이트 뉴스

‘EPL 100호 공격 포인트’ 손흥민, 亞 최고 또 입증…위대한 역사는 ‘~ing‘


손흥민(왼쪽).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인통산 100번째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최근 2경기 연속 골대 불운으로 골 맛은 보지 못했으나, 어시스트를 추가하며 팀의 3-1 완승에 일조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래몰레인에서 끝난 2020~2021시즌 EPL 19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 전반 5분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세르주 오리에의 헤딩 선제골을 도왔다. 올 시즌 정규리그 18번째(12골·6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등 여러 대회를 통틀어 25번째(16골·9도움) 공격 포인트다. 아울러 2015년 여름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EPL 무대를 밟은 뒤 6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는 그의 리그 통산 100번째 공격 포인트(65골·35도움)다.



EPL 공격 포인트 100개는 아시아선수로는 최초, 토트넘에서도 손흥민을 포함한 7명만 보유 중인 대기록이다. 손흥민의 단짝 해리 케인(155골·33도움) 외에 테디 셰링엄(97골·44도움), 로비 킨(91골·22도움), 크리스티안 에릭센(51골·62도움), 저메인 데포(91골·19도움), 대런 앤더튼(37골·67도움)이 공격 포인트 100개를 채웠다.


손흥민-오리에가 합작한 득점으로 초반 기세를 올린 토트넘은 90분 내내 안정적인 운영을 했고, 2골차 승리를 챙겼다. 토트넘은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무패(2승2무)와 함께 9승6무3패, 승점 33으로 5위에 올랐다.


셰필드 원정은 사실 부담스러웠다. 최근 3무4패로 열세였다. 마지막 승리는 기억도 가물가물한 1975년 12월이었다. 다행히 이 같은 흐름을 끊는 데 성공했다. 케인을 중심으로 팀 공격의 한 축을 맡은 손흥민은 어시스트를 올리고 4분 뒤 케인의 패스를 받아 상대 문전 오른쪽에서 절묘한 킥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맞혔다. 14일 풀럼전에 이은 또 한번의 불운이다.


그래도 공격과 수비를 오가는 헌신적 플레이를 펼친 손흥민을 향한 현지 미디어의 평가는 좋았다. 통계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평점 7.8을 부여했다. 이날 리그 12호 골을 터트린 케인(9.3점)과 결승골의 주인공 탕귀 은돔벨레(8.2점)에 이어 팀 내 3번째로 높은 점수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7.34점으로 역시 케인(7.95점), 은돔벨레(7.87점)에 이어 3번째 순위를 줬고, 스카이스포츠도 3순위인 7점을 매겼다.


남장현 기자

조회 0회댓글 0개

© 2018 카지노 사이트 추천 정보 카지노 모아

  • 유튜브 - 블랙 서클
  • 슬롯사이트
  • 카지노사이트
  • 바카라사이트
  • 호텔카지노